HOME > 민우활동 > 민우뉴스
TOTAL : 197, PAGE : 1 / 10, CONNECT : 0
제목    |    군포시 허위출장비 12억 업체 특혜
작성자 gunpo 작성일 2006/11/22 조회수 4152

경인매일 신문 2006년 11월 22일자 1면기사 펌
  
군포시 "비리천국"
허위출장비 12억 업체들 특혜적발
  
경기도 감사에서 군포시가 시민의 혈세를 무차별 낭비한 사실이 적발돼 해당공무원 징계는 물론 일부공무원은 행위자체가 지나쳐 공금유용 및 횡령혐의로 검찰에 고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인사담당자는 자신의 근무평점을 조작해 승진을 앞당기는 등 시 행정이 복마전을 방불케 하고 있다.
21일 경기도 감사관실에 따르면 군포시는 전임 시장 퇴임을 앞둔 지난해 6월 시책업무추진비가 남았다는 이유로 각 실.과 및 동별로 40만∼70만원씩 모두 2천800만원을 거둬 1천480만원은 회식비로 600만원은 경.조사비로 사용한 것이 지적됐다.
시책업무추진비는 지방재정법상 세출예산에서 정한 목적 외 경비나 축.조의금 및 사적인 용도로 사용하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또 군포시는 직원의 후생복지와 사기를 향상시킨다는 명목으로 공무원 1인당 매월 13일을 출장 나갔다고 꾸며, 소속 공무원 612명에게 지난 8월까지 매월 26만원씩 11억9천900만원을 지급했다.
인사 담당자 A씨는 지난 2004년 자신의 근무 평점을 실제보다 높게 조작하는 방법으로 보통 9년4개월 걸리는 승진을 5년6개월로 앞당겼다 감사에 적발됐다.
이와 함께 군포시는 단독주택 용지로 인가된 당정.당동 2지구내 103필지(7만5천118㎡)에 아파트 승인허가를 내주면서 원래 계획보다 431세대를 더 분양케 함으로써 건설업체가 부당이득을 취할 수 있도록 했다.
군포시는 또 관내 23개 어린이 놀이터 및 공원에 놀이시설을 입찰하는 과정에서 특정사의 제품과 사양을 명시하여 물품구매를 요청, 특정사에게 특혜를 준 사실도 적발돼 비리투성이 시로 각인 시켰다.
도 감사관실 관계자는 "이번 감사 결과를 토대로 관계 공무원 징계와 죄질이 무거운 사안에 대해 검찰에 수사의뢰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군포 / 구종태 기자 [email protected]

  
이재웅 의원 '여성 재소자' 비하 발언의 진실은? (오마이뉴스 최경준기자)
올해 연말정산 달라지는 것들
Copyright 1999-2019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