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민우활동 > 민우뉴스
TOTAL : 197, PAGE : 10 / 10, CONNECT : 1
제목    |    난자채취과정 진상규명 촉구를 위한 여성단체공동 기자회견
작성자 gunpo 작성일 2006/01/23 조회수 3647
파일1 womenbio_0104.gif (80.8 KB)   download : 59


지난 4일, 37개 여성단체들은 황우석 교수팀의 연구 진위조사 과정에서 불거진 1600여개의 난자 문제에 대해 진상규명, 범법행위자에 대한 엄정처벌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습니다.

황우석 교수 논문의 진위여부에 대한 논란이 확대되어 가는 과정에서 여성단체들은 줄기차게 보건복지부를 상대로 배아연구에서 사용된 배아와 난자의 실태에 대한 전면조사를 촉구해 왔음에도 난자출처에 관한 황우석 교수의 거짓말과 보건복지부의 안일한 대응은 계속 되어왔습니다.

그 와중에 국가생명윤리위원회, PD수첩 등을 통해 86명의 여성에게서 1656개의 난자가 채취되었으며 그 중 20%의 여성들이 후유증을 겪었던 것으로 드러난 것입니다.

이날 한자리에 모인 37개 여성단체들은 앞으로 모든 진상이 철저히 규명될 때까지 정부, 관련 기관, 언론에 대한 감시 및 대응 활동을 전방위적으로 전개해 나가고, 법, 제도 제정과 개정 방안, 배아연구가 갖는 근본 문제에 대한 인식확대, 생명공학기술에 대한 국민합의 형성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요구사항]

하나, 정부와 검찰은 황우석 교수팀의 2004년과 2005년 논문을 위해 제공되거나 사용된 난자의 제공과정 및 절차, 제공기관, 제공인원, 난자개수에 대해 한 치의 오차도 없는 정확한 진상규명을 실시하여야 한다.

둘, 난자관리에 대해 철저한 관리‧감독을 해야 함에도 이를 소홀히 한 보건복지부와 소속된 국가생명윤리심의위원회‧ 관련 기관생명윤리심의의원회는 이 문제에 대해 통렬한 반성과 함께 사회적 책임을 져야 한다.

셋, 정부는 여성의 몸에서 나오는 난자를 비도덕적,불법적으로 채취하여 사용하거나 매매 한 사실이 밝혀질 경우 해당 기관 및 관련자들을 사법처리 해야 한다.

넷, 정부는 여성의 건강을 보호하고 난자와 배아관리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엄격한 난자관리 시스템을 마련하는 등 제도적 장치를 시급히 마련하여야 한다.

다섯, 정부는 난자채취 과정에서 발생한 부작용과 후유증에 대해 적극적으로 조사하고 이에 대해서는 국가적 보상을 실시하여야 한다.

여섯, 난자를 사용하는 배아복제연구는 근본적으로 인권, 윤리문제를 피해갈 수 없다. 정부는 황우석 연구팀에 대한 연구지원 철회뿐만 아니라 배아복제 연구에 대한 정부지원을 원점에서 재검토 해야 한다. 또한 생명공학연구는 국민적 공론의 장을 통해 그 방향을 새롭게 정립해가야 할 것이다.

  
'정영임40세조기직급정년사건' 당사자 기자간담회
Copyright 1999-2019 Zeroboard